부산 원도심 4개 구 통합 시민공청회... 갈등 깊어진 ‘찬반 논란’
2017-09-06 22:55아시아뉴스통신=장서윤 기자

 

오늘 오후 2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도심 4개 구 통합 시민공청회에서 주민들이 홍보동영상을 시청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장서윤 기자

부산시는 6일 오후 2시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동구, 중구, 서구, 영도구 등 원도심 4개구 주민들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찬반 논란이 뜨거운 부산 원도심 4개 구 통합을 위한 첫 시민공청회를 개최했다.
 
부산시가 원도심 구 통합의 필요성과 기대효과, 시의 정책방향 등을 알리고 시민의 의견을 듣고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공청회는 시작한 지 10여분 만에 갈등이 빚어졌다.

당초 정책 발표, 주제 발표, 질의응답 순으로 이어질 예정이었지만 원도심 통합 홍보동영상을 시청한 후 주민들은 “공청회가 공정하지 못하고 홍보동영상은 장점만 강조하고 있다. 시의 일방적인 사업 통보를 들으러 온 것이 아니다”라며 “공감할 수 없다”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주민들의 강한 반발로 관계자들과 고성이 오갔으며 이로 인해 공청회가 몇 차례 지연됐고, 동의대학교 정창식 교수의 발제를 먼저 진행해 달라는 주민 요청으로 공청회는 재개됐다.
 

오늘 오후 2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도심 4개 구 통합 시민공청회는 시작한 10여분 만에 주민과 관계자들 사이에 갈등이 빚어져 소동이 벌어졌다./아시아뉴스통신=장서윤 기자
정 교수는 ‘원도심 행정구역 통합 이대로 괜찮은가?’란 주제로 지방행정체제 개편 사례를 통해 “주민의 목소리가 행정에 닿지 않거나 변두리 지역이 쇠퇴할 수 있고 지역발전이 더욱 저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행정구역통합의 여부는 지역균형발전, 경제적, 행정적, 문화적, 그리고 주민들의 정서적 부분까지도 감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원도심 통합 반대를 주장하는 중구 주민들은 정창식 교수의 발표가 끝나는 동시에 공청회에서 퇴장했다.
 
일부 주민들이 자리를 떠난 후에도 공청회는 이어졌다. 찬성 의견을 발표한 동아대학교 윤은기 교수는 “원도심의 발전은 미래의 부산시와 후세대를 위해서 필요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9월 중 두 차례 여론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
posted by fore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