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성난 '신공항 민심' 정치권 성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9 :: 성난 '신공항 민심' 정치권 성토
"가덕도 신공항 유치를 위해 부산 정치권은 도대체 뭘 하고 있느냐."

동남권 신공항 불똥이 드디어 정치권으로 튀기 시작했다. 대구·경북(TK)에 이어 부산에서도
 "선거 때 본때를 보여 주겠다"는 이야기가 터져 나왔다. 경제적 타당성에 기반한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견지, 정치적 쟁점화에 매달리는 TK에 비해 상대적으로 뒤로 물러서
있던 부산 정치권이 난처하게  됐다.


"18명 부산 국회의원들 목소리 하나 없어"
오늘 부산역서 가덕도 유치 시민 궐기대회

27일 오후 3시 부산역 광장에서는 460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및 2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가덕도 신공항 유치 범시민 총궐기대회'가 열린다. 이 자리에서 시민단체 대표 등은 "가덕도 신공항 유치에
부산 정치권도 앞장서라"는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6일 부산시청에서 각계 대표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동북아 제2허브공항 범시민유치위원회'에서도
정치권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김희로 부산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는 "TK에서는 대통령의 형님이 '왜 동남권 신공항이냐 영남권 신공항이지'라며 정치적으로
개입하는데, 18명의 부산 국회의원은 뭘 하느냐"며 "신공항 유치가 무산되면 직접적인 피해는 (국회의원) 당사자들이란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거돈 한국해양대 총장도 "민간 차원의 노력과 열기는 고조되는데 그 민심을 반영할 책무가 있는 정치권은 너무 조용하다.
정치권도 한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창식 녹색교통운동시민추진본부 회장은 "양대 선거(총선·대선)에서 본때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세우지 않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일부 인사는 "한나라당 부산시당위원장실을 점거하는 방안도 검토하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부산 정치권에 대한 비난과 압박이 봇물을 이루는 것은 국회의원을 비롯한 부산 정치권이 가덕도 신공항 유치에 소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러나 근본적인 배경에는 경남 밀양을 지지하는 TK지역이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신공항 문제
접근하고 있는데 대한 대응 심리가 깔려 있다.

당초 부산에서는 신공항 문제의 정치쟁점화를 우려하는 분위기였다. 가덕도 입지 조건의 우위와 경제적 타당성을 근거로
차분하면서도 논리적인 대응으로 일관했다. 그러나 최근 TK에서 정치적 압박과 도를 넘는 유치활동을 벌이자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이다.

한편 27일 오후 열리는 부산역 범시민 총궐기대회에는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제종모 시의회 의장, 신정택 상공회의소 회장 등 각계
인사와 시민 2만여 명이 참석해 가덕도 신공항 유치 열기를 본격 점화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6일 오후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는 대구·경북의 시민단체 회원 등 3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신공항 밀양유치 범시도민결사추진위원회' 발대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일부 단체 대표는 삭발까지 했다.
손영신 기자 zero@busan.com
posted by fore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