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기자수첩]자전거도로, 시민없는 정책의 대가(!) '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03 :: [기자수첩]자전거도로, 시민없는 정책의 대가(!)

[기자수첩]자전거도로, 시민없는 정책의 대가(!)

 

"사람이 다녀야 사고도 나는데 사람이 없는 곳에 교통사고가 많을리 있나요."



지난달 26일 서울시가 군자역에서 어린이대공원역 구간 사이에 있던

자전거도로를 다시 자동차전용도로로 교체한 이후 관할경찰서인 광진서

관계자에게 그동안 발생한 사고현황에 대해 묻자 이 같은 답변이 돌아왔다.



이 구간 자전거도로는 지난 2009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임기 당시 설치됐다.

하지만 상습적인 교통체증과 오르막길에 만들어진 자전거도로는 처음부터

무용론이 제기됐고 주민들의 불만도 계속 이어졌다.



결국 오 전 시장 임기중인 지난해 4월 서울시는 주민과의 협의 끝에 자전거도로를 없애기로 계획하고

지난달 자동차도로로 원상복구를 마쳤다.

현장에 직접 가보니 서울시 관계자들이 이 구간에서 직접 자전거를 이용해봤는지 의심이 들었다.



900m에 걸친 교체비용만 9000만원. 자전거도로 설치 비용을 고려하면 비용은 두배 가까이 불어난다.

더욱이 답십리역부터 천호대교 입구까지 이어지는 6.6km 자전거도로중 이번에 교체한 구간이

중간에 끊어져 자전거도로는 무용지물이 됐다.



서울시가 이처럼 긴 구간에 걸쳐 자전거도로를 교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그동안 자동차 우회전 구간에 있는 자전거도로가 위험하다는 등의 이유로 서울시는 짧은 구간의

자전거도로 교체작업을 계속 진행해왔다.



지난 2010년 서울시 자전거도로는 지속적으로 늘어나 844.7km에 달했지만 지난해 처음 40.5km가

짧아진 804.2km로 줄어든 이유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자전거도로 이용률과 지형, 교통량, 사고위험 등에 대해 자전거도로 사업초기

제대로 예측하지 못하고 주먹구구식으로 설치한 결과 시민들의 아까운 혈세만 도로에 쏟아붓게 됐다고

입을 모은다.



정창식 동의대학교 토목공학과 교수도 "색깔만 칠한다고 자전거도로가 아니다"라며 "각 지자체에서

인구밀도와 보도 차도 위치, 대중교통 접근성, 자전거 주차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자전거 네트워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전거도로를 없애자는 게 아니다.

면밀한 검토 없이 선진국 사례만 베껴 만든 자전거도로는 불편하고 세금만 낭비한다. 시민들 목소리를

귀담아 듣지 않는 정책은 결국 값비싼 비용을 치를 수밖에 없다.

 

 

 

posted by fore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