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報告/낙동강 명지대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02 :: 낙동강 명지대교 (1)

지난 1993년부터 13년째 추진중인 낙동강 명지대교가 착공을 앞두고 막바지 진통을 겪고 있다.

문화재보호구역 등 5개 보호구역으로 묶여있는 낙동강 하구는 공사를 위한 관련 법적 검토가 모두 끝나고 습지보호지역내 개발행위승인만을 남겨두고 있지만 환경단체가 강력 반발, 허가관청인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주춤하고 있다.

환경청이 3일 오후 부산 사하구 하단동 을숙도문화회관에 마련한 토론회에는 전문가 및 강서주민과 녹산공단 관계자 등이 나와 명지대교의 필요성을 역설했으나 환경단체는 참석을 거부, 승인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관계자들의 최종 의견을 듣겠다던 환경청의 당초 취지는 퇴색됐다.

이날 토론회에서 강서주민 대표로 나온 서부산시민협의회 김영주 사무처장은 "환경보존의 필요성을 생각지 않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낙동강 하구는 자연환경 뿐 아니라 인문환경도 공존하는 곳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2만3000여명 근로자를 대표한 녹산공단경영자협의회 김도현 사무국장도 "지난 2003년 다리를 준공한다고 해서 입주를 마쳤는데 지금까지 착공도 않았다니 의아할 따름"이라며 "국가를 상대로 사기분양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이라고 내고 싶은 심정"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동의대 도시환경연구소 정창식 교수는 "다리가 곡선화로 결정됐는데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려 시간만 낭비한다면 이후 피해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자를 찾아 구상권이라도 청구해야 한다"고 말해 환경부의 무소신을 질타하기도 했다.

환경단체는 당초 이날 토론회에 초청을 받았으나 토론자 절반 이상이 명지대교 찬성론자인데다 이 토론회의 결과가 행위허가 승인여부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확답을 환경청이 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습지와 새들의 친구' 박중록 운영위원장은 "승인을 위한 통과의례에 불과한 토론회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환경단체는 명지대교의 터널화 또는 낙동강 하구둑의 확장 등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앞서 명지대교 시행자인 ㈜명지대교는 지난 2월12일 행위허가승인을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신청했으나 석달째 결정이 미뤄지고 있다.

낙동강유역환경청 자연환경과 정문영 과장은 "서류 처리기간이 아직 남아있으며 습지영향을 최소화 하는 방향으로 승인 여부를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報告 > 낙동강 명지대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동강 명지대교  (1) 2009.09.02
posted by fore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신영규

    교수님 메인 제목에 낙동간 이라고 써있는데 낙동강 아닙니까???

    2010.06.14 00:1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