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報告/국제산업물류도시 조성 재검토해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02 :: 국제산업물류도시 조성 재검토해야


부산시가 강서구 일대 33㎢(1천만평)를 대상으로 추진 중인 부산신항 배후 국제산업물류도시 조성사업이 전면 재검토 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확한 수요조사 없이 추진

주민 생활터전만 상실 주장

'강서행복도시법' 제정 제안도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차진구 사무처장은 10일 오후 부산 강서구 녹산동 녹산주민회관에서 열린 주민생계대책 정책토론회에서 "부산시의 각종 산업단지 개발사업이 정확한 수요 조사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돼 결과적으로 생활터전을 빼앗긴 원주민들이 피해를 겪는 사례가 많았다"며 "사업이 꼭 필요하다면 다소 추진시기를 늦추더라도 주민들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는 절차를 밟는 등 전면 재검토 차원의 접근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창식 동의대 교수는 행정중심 복합도시가 조성될 충남 연기·공주지역의 '행복도시 특별법'과 같은 '강서 행복도시 특별법(가칭)'을 제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정 교수는 "이주단지나 생업을 잃는 주민들을 위한 직업재교육방안, 교육기관 설립 계획이나 문화기능 등을 명시한 특별법을 제정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에 앞서 사업추진현황에 대해 발제한 이광욱 부산시 서부산개발팀장은 사업 전면 재검토 주장에 대해 전혀 고려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팀장은 "강서 물류도시는 민자사업인 동부산관광단지와는 성격이 전혀 다른 공영개발사업"이라며 "오히려 1천만평이 그린벨트에서 풀리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더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희돈 기자

posted by fore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